친구할까요?
사랑과 이별
사랑과 전쟁
결혼을 앞두고
실시간토크
시시콜콜수다
희노애락
연예가 수다
싱글 모여라
솔로탈출
남편.남자친구
직장생활 필살기
시댁.친정 이야기
10대의 고민
20대의 발언
30대의 나눔
40대의 공감
50/60대 청춘
뉴스/이슈
계획임신
임신과 피임
불임/유산 이겨내요
태몽 톡
태교에서 출산
산후관리
영아키우기
유아키우기
모유/분유
유아식
놀이와 교육
육아상식
아이건강
백일/돌잔치 자료실
육아 갤러리
아이와 나들이
육아 업체정보
육아가이드
웨딩정보
스킨케어/메이크업
다이어트
상견례
예식장
드레스/예복
스튜디오
헤어/메이크업/뷰티
신혼여행
한복
침구
예물/예단
폐백/이바지
부케/꽃장식
청첩장
가전가구
웨딩이슈
웨딩/신혼 스토리
신혼집 꾸미기
웨딩 업체정보
인테리어
살림노하우
생활정보 재테크
영화/공연/책/이벤트
건강생활정보
다이어트/운동
연예인 다이어트
여행/휴식
건강한 뉴스
건강 마니아
건강 음식/식품
건강 생활상식
다이어트
몸짱 운동법

육아상식

Home > 여성 > 육아 > 육아상식
육아상식
우리 아이, 활동적이...조회 14761  
첫 돌 보약 먹여? 말아?조회 14544  
알찬 겨울방학을 위한...조회 14537  
우리나라 분유가 중앙...조회 14455  
아이들이 원하는 크리...조회 14442  
아이와 친한 아빠 되기조회 14275  
아픈 아기의 신호, ...조회 14177  
여름철 우리 아이 유...조회 14119  
태아보험 들기 전 꼭...조회 13955  
걱정입니다.. 노리개...조회 13631  

이전글 다음글 목록 

우리 아기 반찬은 뭘 먹여야할까?

글쓴이: 아픈마음  |  날짜: 2014-05-24 조회: 1
http://woman.startools.co.kr//view.php?category=Q0gcOVA7SC1G&page=1&num=EBlPchBt&stype=&search=   복사
[연재] 지안이 엄마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첫째 아이 생후 19개월에 둘째를 임신했고, 극심한 입덧 때문에 배달 이유식을 주문해서 먹였다. 하지만 입덧이 끝나가면서 배달 이유식 냄새만 맡으면 다시 울렁거림이 시작. 내가 만들어 먹이기 시작했다. 울렁거림도 울렁거림이지만 그 금액도 무시할 수 없었다. 작은 반찬 한 팩에 5,000원 꼴이니. 그마저도 아이가 먹지 않는 반찬이면 그대로 버려야했다. 반찬 한 팩으로 두 끼 정도 먹이는데 한 끼에 적어도 두 개 이상 반찬을 먹이니 아무리 아껴 먹는다고 해도 한 끼에 5,000원이다.

나는 밥과 국은 만들어 먹이고 반찬만 격일로 시켜 먹었는데도 금액을 무시할 수 없었다.(밥과 국을 매일 시키면 4주 기준 40만원 정도이다. 반찬을 매일 시켜 먹으면 4주 기준 20만원 정도.) 돈 있어야 아이들 잘 먹이고 잘 키운다는 우스갯소리가 마음에 와닿는 순간이었다. 티비에 나오는 연예인들이야 아이 서넛 낳고 애국자라는 소리 듣지만 돈 못 버는 일반 서민들은 아기 많이 낳고는 싶지만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엄두도 못내는 것이 현실일 것이다. 아이 교육은 둘째치고 먹는 것만으로도 이렇게 차이가 나니….

여담이지만, 요즘 베이비페어나 유아교육전을 가보면 헉소리 나는 아이 교구 때문에 우울해질 때가 많다. 엄마 입장에서는 우리 아이에게 다 사주고 싶고 해주고 싶은 것들이지만 그 금액은 상상을 초월한다. 가베 같은 경우 백만원 단위를 훌쩍 넘어가고 월 교육비는 10만원 정도이다. 이것을 하지 않으면 중고등학생이 돼서 입체도형문제를 틀리며 이것은 큰 차이를 만들어낸다는 판매원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면 불안한 마음까지 들기 시작한다.

창의력을 길러주며 아이큐를 높여주고 평면이 아닌 입체도형을 이해할 수 있다는 설명에 혹 하기도 했지만 몇 백 만원짜리 교구를 선뜻 사줄 수 없는 나는 평범한 서민 엄마였다. 주변에서 12개월 할부로 '쿨~'하게 아이들 교구, 장난감을 사주는 열성 엄마들을 보며 나는 괜한 자책감에 시달렸다. 못난 엄마인 것 같고, 부족한 엄마인 것 같고.

나중에 커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첫째 딸 가베나 조기교육 같은 거 받지 않아도, 둘째 임신 때문에 그 흔한 문화센터 한번 다니지 못했어도 또래 아이들보다 똑똑하고 영특하다는 이야기 많이 듣는다. 이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할까?

극심한 입덧 두 달이 지나고 아기 식사를 직접 만들어주기 시작했다. 다행인지. 호야는 오전 11시에 기상한다. 오전 11시 30분 쯤 아침을 먹고 오후 4~5시쯤 간식을 먹고 5시에서 7시 사이에 낮잠을 잔다. 그리고 오후 8시쯤 저녁을 먹은 후 오후11시에서 12시 사이에 잠이 든다.

하루에 두 끼를 먹는 셈이다. 밥을 먹이는데도 한 시간 정도 걸린다. 너무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것 같아서 생활패턴을 바꿔보려 했지만 아이도 따라오지 않고 나도 임신 중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너무 힘들어서 이 패턴을 유지 중이다.

남편이 보통 9시에 퇴근해서 저녁을 먹고 씻고 아이와 잠시 놀고 잠자리에 누우면 빠르면 11시 늦으면 12시가 된다. 어릴 때 습관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늦게 끝나는 아빠를 원망해야 할지 게으른 엄마를 원망해야 할지. 둘째가 태어나면 본격적으로 생활습관을 교정해볼 생각이다.


우리 아기 반찬은 뭘 먹여야할까?
호야의 반찬1 - 미역국, 멸치잣볶음, 가지전, 무나물. ⓒ정옥예



우리 아기 반찬은 뭘 먹여야할까?
호야의 반찬2 - 소고기무국, 멸치아몬드볶음, 가지나물, 돈가스. ⓒ정옥예


처음에는 아이반찬을 따로 만들었다. 두돌 전에는 간을 하지 않는 조리법이 권장된다고 하는데 아이를 키워본 엄마는 알겠지만 돌만 지나도 간을 하지 않은 음식은 아이들이 쳐다도 보지 않는다. 365일 집에만 있으면 모를까 외식도 하고 놀러도 다니고 간 안한 음식만 먹일려고 하다보면 아마 스트레스 받아서 머리가 몽땅 빠질지도 모른다. 어른 간 보다 약간 싱겁게 해서 아이 반찬을 따로 만들었지만 이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 남편과 나는 매운 반찬을 좋아하기 때문에 모든 반찬에 고춧가루가 들어간다.

하지만 아이에게 고춧가루를 먹일 수는 없기에 새로운 방법(?)을 생각해냈다. 고춧가루나 올리고당을 뿌리기 직전에 아이 반찬을 덜어내고 우리 부부가 먹는 반찬은 그 뒤에 고춧가루나 올리고당 등을 첨가했다. 내가 즐겨먹는 호박, 가지나물 볶음을 예로 들어보자.

1. 호박, 가지, 양파를 깨끗이 씻은 후 작게 잘라둔다.

2.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달군 후 마늘 다진 것을 살짝 볶는다.

3. 양파를 넣고 같이 볶아준다.

4. 호박, 가지를 넣고 볶다가 어느 정도 익으면 간장과 올리고당을 약간 넣어준다.

5. 다 익으면 아기반찬을 덜어낸다.

6. 고춧가루와 간장을 조금 더 넣고 살짝 볶아주면 어른반찬 완성!!

대부분의 반찬을 이런식으로 한다. 잘 해주는 반찬은 불고기, 나물무침, 계란찜, 동그랑땡 등이며 가끔 마트에서 사온 후리가께에 주먹밥을 만들어주거나 유부초밥을 해주기도 한다. 간식은 빵이나 떡, 고구마, 감자를 골고루 먹이며 우유는 잘 먹지 않아서 두유나 요구르트를 한 개씩 준다. 처음에는 우유를 먹지 않는 것이 스트레스였지만 뭐든지 잘 먹으면 된다고 생각하니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동성애자 파트너 구함
 연상녀와 자고싶은데 ...
 이혼녀 바람님 저랑...
 대전에 사는 연상녀 ...
 저랑 만나서 키스라도...
 연상녀와 자고싶은데 ...
 남자에요??
 위로해주고 싶어요
 혼자가 싫어
 좋은 친구 해여
무료문자
10대성폭행논란 충격경악 동거녀...
'남격 꿀포츠' 김성록, 200...
ex-된장녀 인간되어 가다
동물병원 갔다온지 2시간만에 발...

뿌릴수록 살아나는 바디라인 '바디 코르셋 선 스프레이'뿌릴수록 살아...
뿌릴수록 바디라인이 살아난다. 리얼 내추럴 코스메틱 ...
30 days 워터프루프 마스카라 #1130 days...
수많은 마스카라 중 어떤 것을 사야하나, 어떤 것이 ...
103kg에서 51kg으로.. 권미진 다이어트 화제103kg에서...
개그우먼 권미진이 다이어트 성공 전도사로 바쁘게 생활...
휴가철 앞두고 메르스 주의보..機內 안전할까휴가철 앞두고...
외국여행이 잦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치사율이 30%...
하루동안 열지 않기